← 이전 화면 돌아가기

Press

온다, 동남아 이어 대만 호텔 시장에도 진출

올해 대만 내 100개 이상 호텔에 솔루션 도입을 목표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입증할 것

온다, 동남아 이어 대만 호텔 시장에도 진출

- 온다, 대만 호텔에 최적화된 올인원 솔루션(PMS, CMS, BE) 런칭

- 지난해 해외 진출 본격화 이후 동남아에 이어 대만까지 사업 영역 확장

- 올해 대만 내 100개 이상 호텔에 솔루션 도입을 목표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입증할 것

(보도자료=2023/07/11/화)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대만 호텔에 최적화된 올인원 솔루션을 선보이며 대만 시장 진출에 나선다.

11일 ONDA는 중소형 호텔을 위한 객실관리시스템(PMS), 채널관리시스템(CMS), 부킹엔진(BE) 등 SaaS 기반 호스피탈리티 솔루션을 대만 시장에 공식 런칭했다. 중문 홈페이지(tw.onda.me)도 개설해 중화권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대만은 아직 많은 숙박업소가 객실관리와 예약관리를 수기로 하고있어 솔루션 보급에 대한 시장성이 크다. 최근 효율적 운영을 위한 호스피탈리티 솔루션의 도입이 적극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ONDA는 현지 호텔·리조트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현재 ONDA는 대만에서 9개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K Hotels 그룹’ 등 주요 호텔 브랜드 10여곳과 PMS, CMS, BE 등 솔루션 도입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 중이다. 올해 대만 내 100개 이상의 숙박시설과 솔루션 도입 및 판매 제휴 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ONDA PMS를 비롯한 모든 솔루션은 SaaS(Software as a Service) 방식으로 제공된다. 심리스한 사용자 경험, 다양한 리포트 기능을 지원해 현지 호텔로부터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국내 최대 객실 판매 네트워크인 ONDA HUB와 연동돼 50개 이상의 채널에서 효율적인 객실 판매와 예약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ONDA는 지난해 해외 진출을 본격화한 이후 동남아에 이어 대만, 중동 및 북아프리카(MENA), 유럽 진출에 나서고 있다.

ONDA 오현석 대표는 “객실 관리부터 온라인 판매와 수익 극대화까지 올인원으로 제공되는 온다의 솔루션은 세계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대만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글로벌 호스피탈리티 테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하겠다”고 말했다.

ONDA는 국내 온라인 객실거래 시장의 약 60~70%를 커버하고 있는 호스피탈리티 테크 & 데이터 기업이다. 국내 최초 에어비앤비 우수 파트너, 구글호텔 국내 첫 파트너 선정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탄탄한 제휴 관계를 구축해 왔다.

미국 여행 전문 리서치 기업 스키프트(Skift)가 선정한 ‘글로벌 PMS 벤더’에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34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글로벌 호텔 테크 시장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지난해 중기부 선정 아기 유니콘 사업에 선정됐으며, 파이낸셜타임즈(FT)가 발표한 ‘아시아 태평양 고성장 기업’에는 2022~2023 2년 연속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