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 화면 돌아가기

Press

온다, 국제호텔기술포럼 2023 참가…유럽·미국 호텔도 기술력 호평

북미 유럽의 유명 호텔·리조트 브랜드와 디지털 전환 사업에 대한 논의 가져

온다, 국제호텔기술포럼 2023 참가…유럽·미국 호텔도 기술력 호평

- 온다, 국제 호텔 테크놀로지 포럼(IHTF 2023) 참가

- 글로벌 시장을 리딩하는 호스피탈리티 솔루션으로 전 세계 호텔의 디지털 전환 도울 것

- 북미 유럽의 유명 호텔·리조트 브랜드와 디지털 전환 사업에 대한 논의 가져

(보도자료=2023/03/30/목)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국제 호텔 테크놀로지 포럼에 참가해 전 세계 유명 호텔 및 전문가들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ONDA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되는 ‘국제 호텔 테크놀로지 포럼 2023(International Hotel Technology Forum 2023)’에 참가해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DX)에 대한 기조 연설과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고 30일 전했다.

ONDA는 포럼 기간 동안 북미·유럽의 유명 호텔·리조트 그룹 경영진과 호텔 디지털 전환 공동 사업에 대한 심도 깊은 미팅을 진행했다. 특히 ONDA가 자체 개발한 숙박관리시스템(PMS) ‘Dive’ 기반의 멤버십 프로그램, 고객 경험 향상 솔루션, 에너지 절약 등 다양한 호스피탈리티 솔루션이 크게 호평을 받았다.

ONDA 측은 자사의 솔루션이 호텔 테크의 본고장인 미국과 유럽의 기존 솔루션보다 사용자 경험(UX) 및 채널매니저나 OTA 등의 판매 채널과의 연결성,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관리에 더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ONDA는 다수의 글로벌 호텔 체인과 후속 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

ONDA는 행사 첫날 오후 기조 연설을 맡아 글로벌 호텔 시장에 ONDA의 기술력과 비전을 증명하기도 했다. 올해를 글로벌 호텔 시장 진출 원년으로 삼은 ONDA는 최근 동남아 현지 유명 호텔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해외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증명하고 있다.

ONDA 오현석 대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전 세계 호텔들도 디지털 역량 강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는 걸 확인했다”며 “글로벌 시장을 리딩하는 호스피탈리티 솔루션으로 동남아·중동·유럽 등 전 세계 호텔의 디지털 전환을 돕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국제 호텔 테크놀로지 포럼은 호텔 기술의 최신 트렌드와 미래 방향을 논의하는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 행사다. IHTF에 따르면 올해는 1000여곳이 넘는 주요 호텔 및 호텔 테크 기업이 참가해 호텔의 디지털 전환을 중심으로 다수의 토픽이 논의됐다.

온다는 국내 온라인 객실거래 시장의 약 60~70%를 커버하고 있는 호스피탈리티 테크 & 데이터 기업이다. 국내 최초 에어비앤비 우수 파트너, 구글호텔 국내 첫 파트너 선정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탄탄한 제휴 관계를 구축해 왔다.

지난해 중기부 선정 아기 유니콘 사업에 선정됐으며, 파이낸셜타임즈(FT)가 발표한 ‘아시아 태평양 고성장 기업’에는 2022~2023 2년 연속 선정됐다. 미국 여행 전문 리서치 기업 스키프트(Skift)가 선정한 ‘글로벌 PMS 벤더’에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34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글로벌 호텔 테크 시장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