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 화면 돌아가기

Press

온다 숙박 위탁운영 브랜드 쏘타컬랙션, 여수서 첫 직영 생활형 숙박시설 운영 시작

수분양자-위탁운영사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파트너로 성장할 것

온다  숙박 위탁운영 브랜드 쏘타컬랙션, 여수서  첫 직영 생활형 숙박시설 운영 시작

 

 - 여수 ‘유탑 유블레스’ 직영 운영 시작

- 자체 개발 프로그램 지원과 IT기술 접목해 인건비 절감 및 수익률 개선에 도움

- 수분양자-위탁운영사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파트너로 성장할 것

 

(보도자료=2021/7/5/월) 숙박B2B 플랫폼 온다(ONDA)의‘쏘타컬랙션(SoTA : Collection)’이 여수에서 첫 직영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쏘타컬랙션이 이번에 계약한 곳은 서해바다를 품은 여수 ‘유탑 유블레스’로 9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쏘타컬랙션은 온다가 제공하는 최첨단 숙박 기술을통해 수분양자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고 투숙객에게 기존과 다른 숙박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온다는 수분양자에게 객실 판매 현황 및 운영비 지출 내역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전용 SaaS(Software as a Service)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제공하고, 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비대면서비스 운영으로 인건비 절감과 수익률 개선에 기여할 방침이다.

 

예를 들어 객실의 IoT 센서들이 투숙객의 상태에 따라 최적의 냉난방을제공해 운영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고, 프론트 데스크와 각 층에 고객용 키오스크를 배치해 인건비를최대한 줄여줄 방침이다.

 

또 숙소 컨디션, 어매니티, 인테리어서비스 등 고객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옵션 및 상황에 적합한 수익 정산 모델 제안으로 수분양자와의 우호적인 파트너십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투숙객들에게도 최첨단의 숙박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들은 예약전부터 인공지능 챗봇을 통해 숙박 전반에 대해 24시간 문의가 가능하다. 객실에 머물 때도 챗봇과 IoT 기기를 연동해 객실 조명·냉난방·블라인드 등을 제어할 수 있으며, 객실 밖에서도 입실 시간에 맞춰 냉난방 기기 작동이 가능하다.

숙박 시설에 처음 입장할 때도 번거로운 프론트 데스크를 거칠 필요 없이 미리 발급받은 모바일키를 통해 엘리베이터이용과 객실 입장이 가능하다.

 

쏘타컬랙션은 전국 6만여 객실에 이르는 생활형 숙박시설,이른바 레지던스형 숙박 시설의 운영과 판매를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생활형 숙박시설은 국내에장기 투숙하는 외국인, 지방 발령 직장인 등이 1개월 이상 1년 이하로 묵을 만한 숙소가 없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도입됐다.

 

현재는 한 달 살기 트렌드 등 여행, 변화된 도심 생활 패턴에 적합한 주거 형태로도 각광받고있다. 업무나 개인적인 사유로 오랜 기간 집을 떠나 묵을 곳이 필요한 분들이 풀옵션으로 보증금 없이, 원하는 기간 동안 머물 수 있는 공간이 생활형 숙박시설이기 때문이다.

 

생활형 숙박시설은 오피스텔처럼 방 단위의 분양과 소유, 거래가 가능해 수익형 부동산 투자 상품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위탁 운영사를 통해 상품을 유통해야 하는특성상 수분양자와 위탁운영사와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쏘타컬랙션은 전용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관리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기존에 문제가 되어왔던 '객실 판매 내역 미 공지', '비용 과다 청구' 등에 대한 문제점을 원천 차단하고 있다.

 

쏘타컬랙션 박지훈 사업본부장은 “투명한 운영과 효율적인 객실 관리를통해 수분양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레지던스 시장에 고착화된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저희 객실을 찾는 고객들에게도가장 진보된 숙박 IT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말했다.

 

한편, 온다는숙박 상품 판매 중개(GDS), 숙박 관리 시스템(PMS), 객실위탁 판매(GSA) 3개 사업 분야를 운영하고 있으며 야놀자, 여기어때, 네이버, 쿠팡, 에어비앤비, 아고다, 호텔스닷컴 등 국내외 유수의 숙박 관련 서비스 및 기업들이온다를 통해 판매 경로를 확보하고 있다. (끝)